Eva Armisén (Zaragoza)

스페인 북동부 사라고사에서 태어난 에바 알머슨은 바르셀로나 대학교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하고 암스테르담 리트벨트 아카데미에서 수학했으며 마요르카섬에 위치한 호안 미로 재단으로부터 지원금을 받았다.


바르셀로나에 살면서 유럽과 미국, 아시아를 오가며 활동하고 있는 그녀는 2016년 세계 무형유산 등록을 위한 제주 해녀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며 2017년 6월, 제주 해녀의 이야기를 담은 책<엄마는 해녀입니다>의 삽화를 그렸다.


그림 속 주인공들은 가족과 바닷가로 여행을 가고, 공원에서 강아지와 산책을 하거나, 책상에 앉아서 무언가를 고민하고 상상하고 꿈을 꾼다. 그들은 실제로 작가와 가족, 친구들의 모습이고, 그 모습은 일상 속의 우리 모습을 보는 듯하다. 


그래서 그녀의 작품을 보면 가족과 친구들을 생각하고 미소 지으며 그 시간을 떠올리게 되고 그런 일상이 주는 사소한 행복과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다. 특유의 어눌하면서도 순박한 표정의 생동감 있는 인물 묘사와 붓 터치는 아이 같은 해맑은 동심으로 돌아가게 해준다.